[사진]트럼프-김정은, 두 번째 만남에서 '원탁' 식사까지

[the300]백악관 공식 제공 사진…화기애애한 분위기 연출

/사진=백악관 공식 트위터(@WhiteHouse)

/사진=백악관 공식 트위터(@WhiteHouse)

/사진=백악관 공식 트위터(@WhiteHouse)

/사진=백악관 공식 트위터(@WhiteHouse)

/사진=백악관 공식 트위터(@WhiteHouse)

/사진=백악관 공식 트위터(@WhiteHouse)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첫날 회담이 2시간18분 만에 끝났다.

27일 오후 8시48분(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벤츠가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을 떠났다. 양 정상은 이날 오후 6시28분부터 단독회담과 만찬을 가졌었다.

서로의 숙소인 멜리아 호텔(김정은), JW메리어트 호텔(트럼프)로 돌아갔다. 양 정상은 다음날 역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단독·확대회담, 오찬, 그리고 공동합의문 발표를 갖는다.

분위기는 좋았다. 김 위원장은 만찬에서 "30분(만찬에 앞선 단독회담)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흥미로운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단독회담에서는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정말 경제적인 잠재력이 매우 크다. 무한하고 놀라운 정도"라며 "나라가 부강하게 될 것이다. 제가 도와드리고 싶다. 그런 일이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28분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30분간 짦은 환담을 나눈 뒤 만찬을 시작했다. 중계 화면에는 원탁 테이블에 두 정상이 나란히 앉은 모습이 잡혔다. 정상의 양 옆으로는 통역사들이 자리했다.

트럼프 대통령 옆으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이 앉았다. 김 위원장 왼편으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순서대로 앉았다. 원탁임을 고려하면 리 외무상 옆자리가 멀베이니 비서실장 직무대행이 되는 셈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