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文 대통령 조화 놓인 김종필 전 총리 빈소

[the300]


23일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왼쪽 옆으로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의 조화도 함께 놓였다.

청와대는 이날 김 전 총리의 별세에 대해 "한국 현대 정치사에 남긴 고인의 손때와 족적은 쉬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삼가 조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논평했다.

윤 수석은 "시와 서,화를 즐겼던 고인은 걸걸한 웃음으로 각박하고 살벌한 정치의 이면에 여백과 멋이라는 거름을 주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인의 존재감 만큼이나 그의 빈자리는 더 커 보일 것이며 우리는 오래토록 아쉬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향년 92세. 빈소는 서울 현대 아산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진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