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평화'에 사인한 김정은과 트럼프

[the300]합의서 교환은 김여정과 폼페이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에서 가진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문을 도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대 이상의 합의문이 나왔음을 강조하며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

싱가포르 유력지 스트레이츠타임즈가 공개한 북미 정상 합의문 서명식 사진을 보면 두 정상이 사인한 합의문서를 김정노동당 제1부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교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늘 일어난 일에 굉장히 자부심을 느낀다. 북한, 한반도와의 관계가 굉장히 달라질 것"이라며 "이전과는 다른 상황이 될 것이다. 특별한 유대관계를 맺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어떤 예측보다도 좋은 결과다.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과거를 벗어나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된다"며 "세계는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해준 트럼프 대통령에 사의를 보낸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