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정은-트럼프 업무오찬…마주보고 '소갈비·하겐다즈' 식사

[the3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확대정상회담을 마치고 오찬을 진행 중이다.

오찬은 기다란 흰 테이블에 가운데 북미 정상이 마주 앉고 양 옆에 보좌진 등이 함께 배석한다. 이 자리에는 확대 정상회담 배석자 외에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이 추가로 함께했다.

오찬 메뉴는 퓨전이다. 메인 요리는 레드 와인 소스를 곁들인 소갈비찜이다. 감자 그라탕과 찐 브로콜리가 함께 나온다. 오븐에 구워낸 새콤달콤한 돼지고기 요리와 양저우식 칠리소스 볶음밥도 준비됐다. 간장소스에 무와 함께 졸인 대구조림도 준비됐다. 영문으로 'Daegu jorim'으로 표기돼 눈길을 끌었다.

디저트는 다크 초콜릿 타르트 가나슈와 체리 쿨리(젤리 형태의 소스)를 얹은 하겐다즈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제공된다.

앞서 열린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미국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 옆에 배석했다. 북한 측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너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참석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