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확대 정상회담 앞두고 또 한번 악수 나누는 김정은-트럼프

[the3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의 단독정상회담이 35분만에 종료됐다. 당초 예정(45분)보다 10분 짧았다.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진행된 양 정상간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미국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 옆에 배석했다. 

싱가포르 유력지 스트레이츠타임즈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두 정상이 확대정상회담을 앞두고 힘차게 악수를 하고 있다.  회담장에는 성조기와 인공기가 반반 섞인 심블과  'SINGAPORE 회담 · 싱가포르 SUMMIT' 한영 혼용 문구가 걸려있다.

북한 측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너인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이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로 잘해보자. 우리는 성과를 낼 수 있을것"이라고, 김 위원장은 "도전과제가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해낼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