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김정은, 군사분계선 어떻게 넘을까

[the30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는 27일 오전 걸어서 군사분계선을 넘는 게 유력해졌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23일 제3차 남북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이 끝난 직후 브리핑을 통해 "오는 27일 오전에 양 정상의 역사적인 첫 만남을 합의했다"며 "오늘 3차 회담에서는 판문각 북측 구역에서부터 생중계를 포함한 남측 기자단의 취재도 허용하기로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판문점에 차를 타고 도착하는 시간으로는 '오전'이 특정됐다. 회담장인 평화의집까지 차를 탈 것인지, 걸을 것인지가 관건이었는데, 우리측 기자단의 취재범위를 '판문각 북측 구역'까지 확장함에 따라 도보가 유력해졌다는 분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판문각에 나타나서 군사분계선 남쪽으로 이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측 취재진이 군사분계선 넘어 북측 판문각에서부터 보도를 할 수 있게 한 것에 대해서는 "북측 구역에서부터 생중계 및 촬영취재를 하면 남북정상의 역사적 만남 부터 공식환영식에 이르기까지 훨씬 더 생동감있고 좋은 장면을 전세계에 보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